일자(Date) - 사진촬영 대여문의

분류(Group)

사진번호(Photo Number) : 20181215165825992 / 1600x1230, 514KB

목록보기
이전 다음

[방송(Broadcast)]
‘SKY 캐슬’ 욕망과 현실 사이에서 정준호의 내적 갈등이 고조된다.

오늘(15일) 방송되는 JTBC 금토드라마 ‘SKY 캐슬’(극본 유현미, 연출 조현탁) 8회에서 강준상(정준호)이 욕망과 현실 사이에서 갈등에 빠질 예정이다. 혹시 벌어질지 모를 비극에서 딸 강예서(김혜윤)를 지켜야 한다는 현실적인 마음과 딸을 앞세워 황치영(최원영)에게 이기고 싶은 개인적인 욕망, 그 사이에서 흔들리는 것.

지난 14일 방송된 7회에서 “전교회장 엄마입네 하며 쓸데없는 치맛바람 날릴 생각하지 말고 얌전히 서울의대나 합격시켜”라며 입시에 대해서는 전혀 모르고 있음이 드러난 준상. 하지만 자신의 수족같았던 우양우(조재윤)가 치영에게 허리 수술을 받고 싶어 하자 치영을 이기고 싶은 욕망이 예서의 전교회장 선거로 이어졌다. 선거 출마를 반대하던 태도에서 180도 돌변해, “나가서 황치영이 아들놈 묵사발 만들라고 해. 아주 잘근잘근 밟아주고 반드시 당선되라고 해”라며 서진을 몰아붙였다.

하지만 7회 엔딩에서 자취를 감췄던 박수창(유성주)이 다시 등장하면서 준상 역시 흔들릴 전망이다. 이에 제작진은 “오늘(15일) 밤, 수창을 만난 준상이 사건의 전말을 알게 된다. 박영재(송건희)의 비극과 김주영(김서형)의 연관성을 알게 되는 것”이라고 귀띔했다. “주영이 예서에게 불러올지도 모르는 불행과 예서의 당선으로 인해 치영 앞에서 기를 세우고 싶은 야망이 충돌하게 될 예정이다. 엄마들 못지않은 아빠들의 야망에도 주목해달라”고 덧붙이며 궁금증을 자극했다.

그동안 서진이 영재의 서울의대 합격포트폴리오를 얻기 위해 파티를 준비하거나 독서토론모임에 적극적으로 나설 때마다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던 준상. 이제는 치영에 대한 자격지심 때문에 예서로 대리만족을 이루고자 한다. 적나라하게 드러내지 않지만, 속으론 누구보다 거대한 욕망을 품고 있는 그가 다양한 인간 군상이 모인 캐슬 내에서 어떤 두 얼굴을 보여줄지 기대되는 이유다. (김혜숙 기자/news@isportskorea.com 사진_JTBC)

[keyword]